넘어가기 메뉴




역사적 가치

난중일기초고본 필치

《난중일기》는 이순신의 개인적 전장 체험뿐만 아니라 전쟁전의 상황과, 임진왜란 당시의 전황을 알 수 있는 객관적 사료로서 가치가 있다. 예를 들어 임진년의 일기를 간단히 살펴보면, 전라좌수사로 부임한 이순신이 임진왜란 발발 전까지 전쟁준비에 충실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국가의 제삿날에도 업무에 임하는 열정과, 진지와 병영관리에 태만하거나 소홀한 부하관리를 문책·처벌하는 엄중함도 보인다. 거북선의 제작과정과 개전초기의 전황, 4차 출전(부산포해전)까지의 전투기록 등도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이외에도 부산포해전 이후 8차 출전까지의 해전상황과 전적, 가족과 친지들과 관련한 개인사, 관리들의 인사조치, 정치군사에 관한 서신교환 등이 수록되어 있다.

한 개인으로서, 그것도 전쟁 상황에서 7년간이나 일기를 쓸 수 있다는 것은 깊은 인내와 투철한 자기관리의 의지 없이는 불가능한 것이다.
더구나 《난중일기》는 단순히 자신의 개인사만이 아닌 임진왜란 7년 동안의 상황을 가장 구체적으로 알 수 있는 사료로서 전란(戰亂)의 전반에 대해 기록했으며, 군사에 대한 전략·전술회의·지형정찰·군사훈련·비밀훈련 등의 기록이 생생히 담겨있다.
비록 그것이 조선의 국난 중에 생사를 걸고 싸운 전쟁기간의 기록이지만, 그 문장은 간결하면서도 진실 하여 충효(忠孝)와 신의(信義)의 표본을 제시함으로써 후인들에게 큰 귀감이 된다.

일기의 내용을 보면 이순신의 인품과 인간적인 고뇌, 나라에 대한 깊은 충정 등이 곳곳에 드러나 있다. 공사(公私)의 구분과 공무의 처리가 매우 빈틈이 없으며, 부하에 대한 사랑과 상벌이 분명하고 엄정하다. 이외에도 국정에 대한 솔직한 감회의 기록 등이 무인다운 웅혼(雄渾)한 필치(筆致)로 그려져 있어 예술품으로서의 가치도 뛰어나다.
한 영웅적인 인물의 전기를 연구함에 있어서도 《난중일기》는 손색이 없다. 전쟁기간에서 출세의 과정·투옥·고문·백의종군 등의 모진 풍파와 역경의 인생에서도 끝내 전쟁에서 승리한 자의 기록이기 때문이다. 또한 그 당시의 정치·경제·사회·군사 등 여러 부문에 걸친 기사와 자신이 출전한 해전에서의 상세한 전투기록 등은 임진왜란과 수군의 역사를 연구하는 데 있어 중요한 자료이다.
이러한 이유로 《난중일기》는 전쟁을 이겨낸 장수이자 전쟁 수행자의 수기(手記)이므로 그 자체로서도 충분한 가치가 있을 뿐만이 아니라, 그의 사적을 연구하거나 임진왜란을 연구함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사료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처럼, 이순신 장군이 7년전쟁의 과정을 일기로 기록한 《난중일기》를 통하여 그의 투철한 역사의식을 발견할 수 있다.

본문 책임자, 최종수정일

본문 유틸리티

  • 인쇄하기

본문 만족도 조사

콘텐츠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 만족도에 대한 평가와 글을 남겨주세요.
평가